미국 여행/휴스턴 여행 – 휴스턴 자연사 박물관, 나비 박물관 ‘Cockrell Butterfly Center’

Houston Museum of Natural Science – 버터 플라이 센터 Cockrell Butterfly Center

휴스턴 자연사 박물관 Houston Museum of Natural Science

휴스턴 여행시 가볼만 한 자연사 박물관! Houston Museum of Natural Science
미국은 워낙 박물관이 크고 시설이 잘 되어있어서,
미국 여행을 간다면 그 지역의 자연사 박물관 한번쯤은 꼭 들릴만한 것 같아요.
또한 미국은 땅덩어리 자체가 크다보니, 각 주(states) 마다 자연기후, 서식하는 동식물 등
특색이 많이 달라서 주마다 자연사 박물관 분위기도 전시도 다르답니다.
그럼 이번에 휴스턴 자연사 박물관 관람 사진 몇 장 소개할게요 🙂
우선 박물관 입구에 들어가면 맞이하는 이 커다란 곤충의 정체는?

clip_image001

시계입니다…ㅎㅎㅎ 아래의 동그란 추가 왔다갔다 하면서 시간을 카운트하고,
메뚜기(?)같이 생긴 저 곤충이 움직여요. 뭔가 무섭고 징그럽기도 한..ㅋㅋ
안의 세가지 크기의 동그라미는 시, 분, 초를 나타내구요.
어떤 엔지니어?디자이너?의 작품이라고 봤었어요.
특이하긴 엄청 특이하네요. 박물관 입구부터 곤충느낌 충만 ㅋㅋㅋ
아래가 전체적인 휴스턴 자연사 박물관 내부 모습이에요.
여기에 티켓 구매 부스가 있구요 박물관/영화관 입구로 연결되는 중심부죠.

clip_image002

코크렐 나비 센터 Cockrell Butterfly Center

저는 나비를 직접 볼 수 있는 버터 플라이 센터, Cockrell Butterfly Center에 들어왔어요.
나비와 다른 여러가지 곤충/벌레에 대한 설명들이 아주 잘 전시되어 있네요.
특히 아이들이 쉽게 놀이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들이 많아요~

clip_image003

clip_image004

clip_image005

clip_image006

이렇게 보니 게임기 가득한 놀이 센터 같죠?ㅋㅋ
아이들 눈높이에 맞추어 정말 알차게 재밌게 잘 되어있어요.
아래 지구를 받쳐든…풍뎅이 같은 곤충…이름은 모르겠어요.ㅋ 암튼 멋지네요!

clip_image007

번데기에서 나비가 되는 과정을 보여주려고 전시해 놓은 것 같은데요.
이게 그냥 전시가 아니었어요. 살아있는 번데기들입니다.

clip_image008

방금 막 번데기에서 나비가 된 모습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어요.
나비가 펄럭펄럭 날아다녀서 진짜 감짝 놀랐어요 ㅋㅋㅋ
박쥐같이 번데기들이 붙어있는 것 같아요 ㅋ

clip_image009

clip_image010

이렇게 간단하게 설명 전시를 쭉 둘러보면 다른 곳으로 연결되는 통로가 있어요.
이곳이 바로 버터 플라이 센터 ! Cockrell Butterfly Center
나비들의 실내 안식처 숲속을 구경할 수 있답니다 🙂

clip_image011

clip_image012

돔식으로 된 높은 투명 유리 천장~

clip_image013

곳곳에서 식물에 앉아있는 나비를 관찰 할 수 있어요! 😀
오랜만에 이쁜 나비들을 보니 어린 동심의 세계로 돌아간 듯~
저도 모르게 아이처럼 좋아하게 되더라구요 ㅎㅎ

clip_image014

clip_image015

clip_image016

clip_image017

clip_image018

이 나비는 좀 무섭게 생겼죠?ㅋㅋㅋ
신기하게도 나비의 날개 무늬가 동물의 매서운 눈처럼 생겨서,
다른 동물들을 겁주나봐요. 자연은 참 신기해요~~

clip_image019

clip_image020

햇빛 받으며 따스하게 나뭇잎에 앉아있는 나비 무리들… 이 사진 맘에 드네요 🙂

clip_image021

한켠에는 작은 폭포수 정글 같은 느낌도 나구요.

clip_image022

clip_image023

버터 플라이 센터 둘러보면 제법 크기가 크답니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사진찍고 구경하게 되요.
나비 구경을 실컫하고~ 이제 본격 박물관을 관람하기 위해 내부에 들어왔습니다.
천장에 물고기들이 떠다녀요 ㅋ

clip_image024

근데 박물관 들어가자마자 배가 고프기 시작!ㅋㅋㅋㅋㅋ
휴스턴 자연사 박물관에는 레스토랑이 없어요~
보통 박물관에 푸드 코트나 개별 레스토랑이 내부에 있잖아요…?
근데 여기는 작은 맥도날드 하나밖에 없더라구요.
쾌적한 박물관 유지와 방문객들의 관람을 위한…?
음식 냄새, 쓰레기, 지저분해짐을 방지하는 차원에서는 나름 좋은 전략인 것 같아요.
그래서 박물관 관람 전에 배를 든든하게 해오는게 좋을 듯 싶네요.
저희는 도저히 배가 너무 고파서 맥도날드로 요기라도 해야했어요.
필렛 오 피쉬 Filet-O-Fish 라는 피쉬 샌드위치, 이날 처음 먹어봤네요 ㅎㅎ

clip_image025

clip_image026

clip_image027

clip_image028

clip_image029

맥도날드 버거를 좋아하지 않는 저에게 괜찮았던 피쉬 샌드위치~
이렇게 배를 살짝 채우고, 본격 박물관 구경을 해봅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박물관 관람 사진은 다음편에 올릴게요!~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